Apple/소프트웨어

iTunes 음악 관리 팁 2

더 깔끔하고 더 정돈되게

이전 포스팅 이후로 더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기 때문에 포스팅합니다. 전번에 '주석' 태그를 이용하여 이것 저것 정렬하는 것을 설명하였는데, 사실 이런 식으로 쌓이다 보면 나중에 수정하기 굉장히 난감해집니다. 그래서 주석을 사용하여 카테고라이징을 하더라도 많은 카테고리를 추가하는 것은 비효율적입니다. 그래서, 새로 사용할 수 있는 태그를 발견하였습니다.

 

어떤 태그를 사용해야 할까

iTunes 태그 설정 창

카테고라이징에 사용할 태그 후보군의 자격은 이렇습니다. 첫 번째로, 거의 쓰이지 않을 것. 두 번째로, 아이폰에서 인식이 가능할 것. 무슨 말이냐면... 네, 그렇습니다. 태그 중에서는, 아이폰에서 인식하지 못하는 태그가 있습니다

 

저는 처음에 '작곡가 정렬'이라는 정말 거의 쓰이지 않을 태그를 골랐습니다. 아이튠즈에서는 '작곡가 정렬'을 통해서 스마트 재생목록을 만들었을 때 정확하게 인식하고 해당 곡들을 추가해주지만, 아이폰에 이 스마트 재생목록을 넣어 보면 아무런 노래도 포함되어 있지 않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게도 '작곡가' 태그를 사용하게 됩니다.

 

다른 태그필드 사용의 필요성

list 01

처음부터 왜 새로운 카테고라이징이 필요했냐고 물어보신다면, 정확히 물어보시는 겁니다. 앞서 설명한 방법대로라면, 우선 노래들을 고르고 그 노래의 작곡가 태그에 cklist 01 등과 같은 표식을 부여합니다. 그리고 나서 작곡가 태그가 cklist 01인 노래들만 담은 스마트 재생목록을 만듭니다. 

 

이런 과정은 사실 cklist 01이라는 이름의 일반 재생목록을 만들어서 거기에 노래를 넣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하지만 일반 재생목록은 관리하는 면에서 상당히 불편합니다. 전체 노래를 볼 때, 어떤 노래가 cklist 01 인지를 알 수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전체 노래 리스트에서 cklist를 관리하기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 한다면, 관리가 훨씬 더 용이해질 것입니다.

 

꿀팁 하나 더 드릴까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기존에는 제가 가지고 있는 노래들의 아티스트 태그에는 S.E.S를 '에스이에스(S.E.S)'로 해놓는 등의 만행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왜 'f(x)'를 '에프엑스(f(x))'로 해놓는 등 위화감이 들게 정리를 해놓았냐고 물으신다면, 그 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아이튠즈 내에서 외국 곡과 국내 곡을 쉽게 구분할 수 있는 표식을 원했습니다. 그래서 어떤 태그를 사용해야 할까 하다가, 도저히 엄두가 안나서 그만두었는데... 그러다가 나중에라도 손쉽게 domestic과 forign을 구분할 수 있도록 아티스트 태그를 이용해서 정리를 해 놓은 것입니다. 즉, 한국 가수들은 모두 다 한글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한다면, 나중에라도 그 둘을 구분할 수 있는 태그를 손쉽게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만좀 하자

들으라고 있는 노래에서조차도 정리하느라 하루 종일 진빼는 등의 만행은 이제 그만두었으면 좋겠지만, 어떡하나요, 이래야 제 마음이 편한걸요... 하지만 분명한 것은 제 귀를 즐겁게 하는 노래 리스트를 만드는 데에는 기존보다 훨씬 더 적은 시간이 들 것이라는 것입니다.

 


관련 글

 

 

 

'Apple > 소프트웨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iTunes 음악 관리 팁 2  (0) 2016.08.10
최근 들어 심해진 iCloud 오류  (0) 2016.04.10
iTunes 음악 관리 팁  (3) 2016.02.25
Apple ID의 종합적 이해와 팁  (0) 2016.02.16